2012-12-03 [이장희의 스케치 여행] 전등사 > 언론속전등사

본문 바로가기
언론속전등사
참여마당 언론속전등사

5sub533 2012-12-03 [이장희의 스케치 여행] 전등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496회 작성일 14-01-15 10:54

본문

[O2/이장희의 스케치 여행]전등사 단풍나무
가을, 안녕히… 단풍들이 살랑살랑 손을 흔든다
50592302.1.edit.jpg
올봄에 매화를 찾아 스케치여행을 다녔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가을이다. 유난히 무더워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여름이 지나갔고, 지금은 겨울이 가을을 무시하고 먼저 와버린 듯 쌀쌀함만 가득하다. 단풍으로 물들어가는 아름다운 산하는 이 땅에 주어진 축복이 아닐 수 없다. 창 너머로 보이는 북한산의 색깔이 하루가 다르게 변해감을 느끼며 더이상 단풍 스케치여행을 미룰 수 없었다. 특히 가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게 단풍나무 아닌가. 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단풍나무가 있다는 강화도를 찾았다.
아직은 푸른 단풍나무
강화도는 역사 속에서 끊임없이 ‘몸살’을 앓아 온 섬이다. 고려와 조선의 왕이 피란했고, 구한말 개항 때도 이양선들이 강화도 앞바다에서 우리나라의 문을 두드렸다. 따라서 예로부터 많은 방어 시설이 설치됐다. 섬 남쪽 정족산에는 병인양요 때 그 역할을 톡톡히 한 정족산성이 있다. 이곳은 단군의 세 아들이 쌓았다는 전설 때문에 삼랑성(三郞城)으로도 불린다. 
정족산성에는 전등사(傳燈寺)가 있다. 고구려 승려인 아도화상(阿道和尙)이 381년(소수림왕 11년)에 세운 ‘진종사(眞宗寺)’가 그 기원이다. 후에 고려 충렬왕의 비(妃)인 정화궁주가 절에 옥등(玉燈)을 시주하면서 이름이 전등사로 바뀌었다. 전등이란 ‘불법의 등불을 전한다’는 뜻이라고 한다.
단풍나무는 경내 마당 한편에 웅장하게 서 있었다. 어찌나 거대한지 마치 단풍잎을 뒤집어쓴 느티나무 같았다. 알고 보니 이 나무는 두 그루가 뿌리부터 합쳐져 함께 자란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보통 사람이 보기에는 그저 커다랗고 멋진 단풍나무로만 보일 따름이었다. 
가을의 단풍나무 하면 역시 붉게 물든 강렬한 빛깔부터 떠오르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날 전등사 단풍나무의 빛깔은 푸르기만 했다. 단풍이 드는 시기는 지역이나 나무의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동네 나무만 보고 타 지역 단풍의 절정을 예상하면 안 된다는 점을 다시 깨달았다. 전등사 단풍나무의 절정은 아직 한참 남은 듯 보였다. 조금은 아쉬웠지만, 다행스럽게도 전등사에는 다른 볼거리가 많아 서운할 겨를이 없었다.
대웅전의 벌거벗은 여인
단풍나무 뒤로 전면과 측면 각 3칸의 아담한 대웅전(보물 178호)이 보였다. 조선 중기에 만들어졌는데 무척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는 건물이다. 대웅전에 가까이 가면 네 귀퉁이에서 지붕을 떠받치고 있는 벌거벗은 여인상, 즉 나부상(裸婦像)이 보인다. 신성한 법당에 웬 벌거벗은 여인의 모습일까? 혹자는 석가모니에 대한 존경심을 나타내는 원숭이 조각상이라고도 한다. 하지만 전설을 알고 나면 지붕 밑 여인의 존재는 더욱 그럴싸해진다. 
옛날 대웅전 공사를 맡은 목수가 근처 주막의 주모와 사랑에 빠지게 됐다. 그는 갖고 있던 돈과 물건을 모두 주모에게 맡겼는데, 공사가 끝날 무렵 주모가 모든 것을 챙겨 도망쳐 버렸다. 배신감과 분노에 사로잡힌 목수는 대웅전을 완성하면서 주모의 모습을 깎아 추녀 밑에 넣었다. 지붕을 떠받치면서 평생 부처님의 말씀을 들으며 죄를 뉘우치라는 뜻이었다. 천계를 어지럽힌 죄로 천공(天空)을 짊어진 아틀라스(그리스 신화 속의 거인)보다 더욱 현실적인 벌을 받고 있는 우리나라 전설 속 한 여인네의 모습이었다.
대웅전을 둘러보고 돌아와 나무 아래 놓인 벤치에 앉았다. 고개를 한껏 젖히고 나무를 올려다본다. ‘초록빛이면 어때. 이렇게 아름다운걸.’ 마냥 기분이 좋다. 살랑이는 바람에 손처럼 생긴 수천의 단풍잎들이 손을 흔든다. 계절에 대한 작별 인사일까? 지붕을 짊어진 나부상도 말없이 나무의 인사를 바라본다. 아마도 지붕을 이고 있는 그녀에게는 인사를 건넬 여유가 없을 듯하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나부상의 얼굴은 고통스럽다기보다 웃고 있는 것 같다. 혹시 목수는 그녀를 잊지 못했던 건 아닐까. 그래서 부처님의 복을 듬뿍 받으라고 법당 근처에 그녀의 상을 넷씩이나 남긴 건 아닐까. 상큼한 가을의 한복판, 전등사에 있는 모든 만물이 즐겁고 낭만적으로 보이던 행복한 오후였다.
이장희 일러스트레이터 www.tthat.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22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