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따뜻해 지는 자작시 한편 > 소통공간

본문 바로가기
소통공간
참여마당 소통공간

종무소 마음이 따뜻해 지는 자작시 한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화연 댓글 0건 조회 953회 작성일 18-05-09 08:59

본문

                                 엄마의 자리                                                     

                                                            장화연

엄마의 자리는

살아생전

자식수 만큼 매를맞고

자식들이 커간후

어린애가 되어가며

그래도 한사코

엄마의 누더기 자리에서 환하다

엄마는 세상을 지탱하는 위대한 힘

오늘도 변함없이

자식들과 함께가는

아름다운 자리

어찌하여 엄마의 자리가

주어도 주어도

주는것만으로 만족한지

하느님도 부처님도 모른다

오로지 엄마라는

젖 무덤만 안다

이몸을 낳으시고 나를 희생해가며 길러주신 가업는 그 은혜

내가 멀리 있다가도 돌아오게 하는 어머니 품 

엄마/ 불러봅니다 

김포 노인 복지관 문예 창작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20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