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 은행나무 시를 쓴 여인 > 소통공간

본문 바로가기
소통공간
참여마당 소통공간

종무소 전등사 은행나무 시를 쓴 여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화연 댓글 0건 조회 2,596회 작성일 14-01-20 14:34

본문

                                 강화 국화리 저수지 에서
     미소라면  미소일것 같고
     슬픔이라면 슬픔일것 같은
     물결이 고요히 흐르고 있다.
 
     나를 가만히 지켜본 물풀에 부딛처
     마음을 꺼내 줄때는  
     잋고살던 평안이
     종소리 퍼지듯
     물무지게 따라가는 여운의 숨결
 
     살아온것 
     고맙고 미안해
     혼자만의 고백을 실어 보내면
     잊고살던 어머니의 자장가가
     품을벌려 안아준다.
 
     침묵이 빙그레 미소짓는 손짓 따라
     수평선 저멀리 담아내는 마음 하나 
     평온하고 아늑했다.                 
                                        강화 터미널서 가까운 국화리 저수지 호수길 따라
                                        둘레길이 사색을 하며 산책 하기에 너무 좋아요
                                        마음의 힐링이 거기 있읍니다 꼭 한번 찿아 보세요 
                                                 김포 노인 복지관 문예 창작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20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